꼬부랑 허리병 척추관협착증, ‘척추내시경’으로 고령자, 만성질환자 치료

- 허리통증이 없더라도 다리 통증과 저림 증상이 지속된다면 허리 굽을 수 있어
​​​​​​​- 양방향 내시경술로 고령자, 만성질환자 부담 없이 치료 가능

봉미선 기자 승인 2022.01.20 15:58 의견 0

수년 전부터 다리 통증과 저림 증상을 앓아온 70대 김옥정(서울 양재동)씨. 밤만 되면 다리 시림과 경련 때문에 잠을 뒤척이는 날이 많다. 혈액순환 문제인가 싶어 몇 년 전부터 주민센터 시니어 요가를 등록해 다니고 있지만, 김씨의 다리 통증은 사라지지 않았다. 특히 최근 들어 통증이 더 심해진 탓에 걷는 것조차 힘들어진 김씨는 신경외과를 찾아 ‘척추관협착증’을 진단받았다.

척추관협착증은 허리통증 질환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김씨와 같이 다리가 저리면서 당겨지는 통증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추운 겨울철에는 근육과 인대가 경직되기 쉬움으로 다리 통증 및 저림 증상이 심해지곤 한다. 주로 척추뼈 뒤쪽 신경이 지나가는 공간인 ‘척추관’의 노화로 발생하는데, 척추뼈 마디가 굵어지면서 척추관을 지나가는 신경이 압박받아 허리통증과 엉덩이 통증, 다리 저림, 다리 통증을 유발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보행 시 허리부터 엉덩이, 허벅지까지 통증이 이어져 짧은 거리도 이동하기 힘들어진다.

강남베드로병원 대표원장 윤강준 신경외과 전문의는 “일명 ‘꼬부랑 허리 병’이라고 부르는 척추관협착증은 척추와 주변 조직 퇴행으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자연 회복이 어려우며 방치할 경우 증상이 더 악화할 수밖에 없다”라며 조기 발견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척추관협착증은 방치할 경우 다리 마비, 보행 장애 등 다양한 전신 질환 및 기능 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 또 허리를 앞으로 굽히면 통증이 완화되는 탓에 습관적으로 허리를 숙이게 되는데, 이럴 경우 허리가 굽을 수 있다. 따라서 보행 시 허리나 다리에서 통증이 느껴진다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하고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척추관협착증은 증상의 정도에 따라 치료법이 다르다.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물리 치료, 운동 치료, 약물치료 등 보존적인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치료에도 증상이 완화되지 않거나 협착이 심하다면 척추내시경을 고려해볼 수 있다.

척추내시경은 미세현미경을 활용해 병변을 정확하게 확인한 뒤 근본적인 원인을 제거해 주는 치료법으로, 국소 마취 후 진행된다. 이는 환자 상태에 따라 한 방향, 양방향 모두 가능하다. 또 1cm 미만 최소 절개로 진행돼 수혈하지 않으며 회복이 빠르다. 특히 양방향 척추내시경은 카메라와 수술기구가 동시에 양쪽으로 들어가기 때문에 접근이 어려운 병변도 정밀하게 살필 수 있다. 따라서 재발, 후유증, 합병증 발생률이 현저히 낮으며 고령자, 만성질환자도 부담 없이 치료할 수 있다.

신경외과 전문의 윤강준 강남베드로병원 대표원장은 “심장질환, 폐 질환, 골다공증, 당뇨, 고혈압 등 기저 질환자나 고령자의 경우 수술 부담이 큰 편이었는데, 내시경을 통해 신경 손상 없이 병변을 제거하고 치료할 수 있어 높은 만족도를 자랑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척추 내시경수술은 정확성과 섬세함이 필요함으로 전문 장비를 갖춘 병원에서 임상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에게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디스크와 증상이 비슷해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 허리디스크는 허리를 숙였을 때 통증이 나타나자먼,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를 펼 때 통증이 발생하고 허리를 숙이면 통증이 줄어든다. 또 허리디스크는 급성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고 척추관협착증은 오랜 시간에 걸쳐 서서히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저작권자 ⓒ 엠디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