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읽는 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도서 출판

- 환자와의 공감을 바탕으로 최상의 ‘환자경험’ 이끌어낸 사례 책자
- 직원 에피소드, 환자 관점에서의 불편사항, 의사가 기억하는 생생 인터뷰 등 순으로 구성
- 단순한 환자 만족 넘어 진정한 치유 관점에서 공감과 이해 바탕 최적의 환자경험 제공한 사례집
- 고객경험 중요한 가치로 부상한 가운데 환자 중심 의료 구현에 필요한 가치 되돌아봐
​​​​​​​- 환자경험 향상시키기 위한 다양한 사업 소개되고 있어 벤치마킹 자료로 가치 있어

봉미선 기자 승인 2022.07.13 16:20 의견 0

분당서울대병원(원장 백남종)은 7월 13일(수) 의료 현장에서의 생생한 환자 경험과 의료진의 이야기를 담은 도서 「마음을 읽는 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도서출판 가연, 260p)을 출판했다.

이 책은 분당서울대병원이 의료 현장에서 환자들이 가진 입장과 요구를 공감하고 이해해 나가는 사례를 다양한 관점에서 수록한 서적으로, ▲직원 에피소드 ▲환자의 시선으로 바라본 불편사항 ▲의사가 기억하는 환자와 생생 인터뷰 ▲불편사항을 체감하고 개선한 사례 ▲환자가 이야기하는 칭찬과 감사 순으로 구성됐다.

책에서 병원은 단순한 환자(고객)의 만족을 넘어 진정한 ‘치유’라는 관점에서 인간적인 공감과 이해를 실천하고, 이를 기반으로 최적의 환자경험을 제공해 나간다. 최근 ‘환자경험’ 혹은 ‘고객경험’이 중요한 경영 가치로 부상한 가운데, 최상의 환자경험, 환자 중심의 의료를 구현하기 위해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되돌아보게 한다는 평가다.

이밖에도 병원이 환자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사업들도 소개되고 있는 만큼, 환자경험 혁신을 시도하는 병원에게 유용한 벤치마킹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백남종 원장은 “환자와 공감하고 함께하고자 하는 의료진들의 숨은 노력과 그 과정에서 있었던 이야기를 담은 감동이 있는 책”이라며, “심신이 지친 환자들과 보호자, 그리고 늘 환자들의 곁에서 최선을 다하는 우리 의료진들에게 따뜻한 위안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마음을 읽는 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국내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엠디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